Ahn Jae Hyun reveals his side on the ongoing divorce scandal!

Sarah Lee, Aug. 21, 2019, 9:49 a.m.


After Goo Hye Sun went public with the divorce story, Ahn Jae Hyun came forward with his side of the story. The model-actor took to Instagram and wrote: 

"This is Ahn Jae Hyun. I'm very apologetic to cause concern with my personal life. I married Goo Hye Sun because I really loved and respected her. I sincerely hoped that this would be quietly taken care of as we're both public figures. This is why I planned to remain silent and endure the unexpected disclosure to the public. However, I'm writing this because only pieces are being revealed without any context, it's negatively affecting those around me, and I can no longer remain silent when last night I was put under suspicion and falsely incriminated about contacting multiple women.

The past 3 years of married life, which we started because we wanted to, were happy, but it was also a burdensome time for me mentally. I tried to improve our relationship, but it wasn't easy to get closer to each other. In the end, we decided to separate because we couldn't agree, and I left the house, so that she and our 5 animals can live comfortably. After continuous discussion, Goo Hye Sun and I decided to divorce on July 30.

I paid the settlement money that Goo Hye Sun calculated and arranged. The transaction list that Goo Hye Sun suggested included daily wages and the money she donated at the time of our marriage. I decided to follow her opinion entirely. This wasn't because of the settlement of our marriage, but because in my heart, I wanted to be at least a bit of financial help to the wife I loved. However, a few days afterwards, Goo Hye Sun said that the amount we first agreed upon was not enough, and she asked for the apartment we both lived at. After that, I let the agency know about our divorce, and on August 8, there was a meeting with our CEO and time to persuade us about holding back on the divorce and the timing [to go public with it].

However, my thoughts on the divorce did not change. On the night of August 9, she came alone to the officetel I've been staying at since our separation, and she lied to the guard that she lost the key and came in with a spare key. She started to record and go through my phone, telling me, 'This isn't trespassing. I came in because I'm your wife.' At the time, I was sleeping, and her actions were so sudden and scary to me. When she was looking through my phone messages, she saw one portion of my answers to something else the CEO and I were talking about. (I said I never asked for the house. I have no right or reason to ask for it.) I didn't curse. That night made me think that we can no longer continue our marriage and hurt each other this way, and it made me more firm about divorce. 


A few days after, she contacted me to tell me she wanted a divorce. She hired a lawyer, we agreed on statements to press, and I hired a lawyer because our court date was set for the 28th. To add, I had to get a loan and sell the house because of what she requested, and I had no choice but to tell my agency. I didn't do this so the agency could intervene in my personal life, but as an actor in a contract with the label, I wanted to share what could happen with the situation in the future.   

After getting married, I've attended therapy for a year and 4 months, and I've been taking anti-depressants. I did my best as a husband in our married life, and I've never done anything shameful. I saw that she said she wanted to protect our family. The fact that she's causing issues to people around us even after we came to an agreement after a long discussion and seeing her only tell truths that benefit her has made me think even moreso that I don't have the confidence to go on with this marriage. To the company that's been negatively affected because of my personal issues, the producers of 'My Little Old Boy' who were negatively affected on the day of the broadcast, to the staff of my drama, I feel so apologetic I could die and feel dishonor, and I only want to give my apologies. I also apologize to my wife, who'll for sure be hurt by what's going on. However, I find it difficult to understand. I sincerely apologize for what's happened as it's only due to my shortcomings and because I couldn't take care of my personal life. I apologize."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안재현입니다. 저의 개인사로 물의를 일으켜 너무 죄송합니다. 저는 구혜선님을 많이사랑했고 존경하며 결혼했습니다. 저희 두사람다 공인이기에 이 모든 과정이 조용히 마무리 되길 진심으로 바랬습니다. 그래서 돌발적인 공개에도 침묵하고 감수하려했습니다. 하지만 과정과 앞뒤를 없애고 단편적인 부분만 공개해 진실이 왜곡되어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게된데다 어젯밤 주취중 뭇여성들과 연락을했다는 의심 및 모함까지 받은이상 더이상은 침묵하고있을수없어 이 글을 쓰게 됐습니다. 서로가 좋아서 시작한 지난 3년간의 결혼 생활이 행복하기도 했지만, 저에게는 정신적으로 버거운시간이었습니다 . 저희는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사이를 좁혀가는게 좀처럼 쉽지는 않았습니다.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한 저희는 합의하에 별거를 결정, 다섯마리 동물들과 그녀가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제가 집을 나오게 됐습니다. 이후 지속적인 대화 끝에 7월 30일 구혜선님과의 이혼을 합의했습니다. 저는 구혜선님이 계산하여 정한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습니다. 구혜선님이 제시한 내역서에는 가사일에 대한 일당, 결혼 당시 그녀가 기부했던 기부금 등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그 의견을 전적으로 따르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결코 저에게 혼인 파탄의 귀책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사랑했던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던 마음이었습니다. 하지만 며칠 뒤 구혜선님은 처음 합의했던 금액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아파트의 소유권을 요구했습니다. 그 후 저도 소속사에 이혼 사실을 알렸고, 8월8일 대표님미팅이 있었고 이혼에 대한 만류, 시기등의 설득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혼에 대한 마음이 변하지않았습니다. 8월9일 밤 그녀는 별거중 제가 혼자 지내고 있던 오피스텔에 수위 아저씨께 키를 잃어버렸다고 거짓말 후 스페어 키를 받아 들어왔습니다. 저에게는 '무단침입이 아니라 와이프라 들어왔다'고 이야기하며 제 핸드폰을 뒤지며 녹취하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자고 있던 저는 이런 행동이 너무 갑작스럽고 무서웠습니다.제핸드폰 문자를 보던중 대표님이 두사람미팅후 서로 다른이야기를 한부분을 물어보셨고 (집요구한적이 없다고 했답니다. 권리도없고 요구할이유도없다고) 그에대한 답을한 문자입니다. 욕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날밤 저는 더 이상 결혼 생활을 유지하는것이 서로에게 더 상처가 되는 일이라 생각했고, 이혼에 대한 마음을 다시 한 번 굳혔습니다. 그몇일후 그녀가 바로 이혼을 원한다고 연락을 했습니다. 변호사를선임했고 합의서와 언론배포글을보내왔고 법원에 28일 신청예정이니 변호사를선임하라 했습니다. 추가로 요구하는 상황에서 대출도 받아야했고 집도 팔아야했고 저는 모든 일을 회사에 알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는 회사가 저희 개인의 일에 개입하기 위함이 아니라 계약을 하고 있는 소속 배우로서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한 상황을 공유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저는 결혼 후 1년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약을 복용하고 있습니다. 결혼 생활을 하며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적 없었습니다. 가정을 지키고 싶다 라는 글을 보았습니다. 긴 대화 끝에 서로가 합의한 것을 왜곡해서 타인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계속 본인의 왜곡된진실만 이야기하는 그녀를 보면서 더 더욱 결혼 생활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는 생각만 들었습니다. 저희의 개인사 때문에 피해를 본 회사, 방송 당일 피해를 입으신 미우새 관계자 분들, 제 드라마 현장 관계자 분들께 죽을만큼 죄송하고, 면목이 없고, 사죄드리고 싶은 마음 뿐입니다. 그리고 이런일을 행하면서 상처를 분명받고있을 와이프에게 미안합니다. 하지만 이해를 하기는 힘듭니다. 다 제가 부족해서 저의 개인사를 잘 정리하지 못해서 생긴 일인 만큼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A post shared by @ aagbanjh on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