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teuk Posts Inspirational Message to Celebrate Super Junior’s 10th Anniversary

Guster Moon, Nov. 10, 2015, 10:28 a.m.


Super Junior leader Leeteuk dropped some very heartfelt words on his Instagram in order to celebrate the group’s 10th year together. He made sure that everything on his mind was said, and he seemed extremely grateful towards the ELF’s as well as the other members for understanding him, as well as supporting him fully. Leeteuk commented on his picture also.

 

Leeteuk’s caption read:

"Ten years have passed. For survival, each and every schedule and every variety show that I did was my battlefield. Though I have no leadership, I led many members, pretending to be strong, overflowing with confidence, diligent, neat, kind, and lazying around at the dorm when I want to have some fun; I thought that was the way to success. That's how ten years passed. I've changed to become stronger from my affected self, became kinder and more understanding of others. All those things piled up to mold me into a more resolute person. We have weathered the countless waves and storms. Ten years. If we've ran all this way for success with ferocity, I think now we should place emphasis on staying together to earn love." 

 

Leeteuk then finished his letter by thanking all of the SM Entertainment fans by saying, "Everyone at SM, I want to tell you thank you and please continue looking out for us. And the ELFs who went through the difficulties of being our fans!! Thank you and I love you. Last but not least, to our members, we have to work even harder form now on so let's be strong; this is only the beginning..!! Let's all do our best. We are Super Junior!!"

..어느덧 10년이 지났다..살아남고싶어서 스케쥴 하나하나가 그리고 어렵게 나갔던 예능하나하나가 나에겐 전쟁터였다..잘한다는 소리를 들어야하고 고정이라도 따와야했다 그러기 위해서 전날 늦게까지 고민하고 전체대본을 수업이 보고 읽으면서 내분량이 아니어도 같이 할수있는게 없나 고민하고 고민했다 그러면 팀도 오래갈거 같았고 개인적인 인기나 인지도가 올라가면 많은 멤버 사이에서도 파트 한줄이라도 더 생길줄알았다..리더쉽도 없는데 많은 멤버 이끌며 강한척..자신감 넘치는척 부지런하지도 않은데 부지런한척 깨끗하지도 않은데 깨끗한척 착하지도 않은데 착한척 놀고싶은데 그냥 숙소에서 널부러저 있는게 좋은척 그렇게 해야 성공할거 같았다 그렇게10년이 흘렀다 어느샌가 척하던 내모습들이 조금은 강해졌고 남들에게 친절해졌으며 이해할수 있는 성격으로 바뀌었다 가식도10년이면 성격으로 인정해줘야한다는 말을 들은적이 있는데 그러한것들이 쌓여서 지금의 나를 단단하게 만들어 준것 같다..지금은 많은 멤버들이 함께 없지만 더 멀리 오래 가기 위한 하나의 과정일 뿐이며 수많은 파도와 태풍속에서도 우리는 잘견뎌왔다 10년..치열함속에 성공을 위해 달려왔다면 이제는 주위를 둘러보면 더욱 오래 함께 가면서 사랑을 받을수있는 방향에 중점을 둬야 할거 같다..sm에서의 15년 내인생의 절반의 시간을 함께하면서 sm 모든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잘부탁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그리고 참 팬질하기 힘들다고 매번느꼈을 우리엘프!!고맙고 사랑한다 처음엔 마음대로 입덕했을지 모르지만 나가는 문은 처음부터 없었다..^^마지막으로 우리 멤버들 앞으로 더 고생해야하니 좀더 힘내자 그리고 진짜 이제부터가 시작이다..!!다같이 잘해보다 우리는 슈퍼주니 어!!!에요!!!..-10주년 소감-

A photo posted by Lee teuk (@special_js1004) on

comments powered by Disqus